특례 제외업종 52시간 근무제 - ③ 방송업계

작성 날짜: 2019-08-07

태그: 주52시간제


규모와 업종에 따라 점차 적용되고 있는 주 52시간 근무제. 올 7월은 근로시간 특례 제외업종으로 새로 지정된 기업들의 적용 이슈가 눈에 띄는 날이었습니다. 지난 콘텐츠에서도 볼 수 있듯이 금융업, 버스 노선업종과 함께 숙박업, 교육 서비스업, 광고업 등 다양한 업종에서도 이와 같은 현상을 볼 수 있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근로시간 특례 제외업종으로 지정된 업종 중 하나인 방송업계의 주 52시간 근무 적용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다른 업종보다 특수한 상황들이 빈번하게 일어나는 경우이기 때문에 주 52시간 근무제를 시행하는게 쉽지 않습니다. 주 52시간 근무제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방송업계, 그 이유는 무엇이며 단축된 근로시간을 어떠헥 관리할 수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타이트한 일정의 방송 제작 환경

업종에 관계없이 모든 기업에서 단축된 근로시간을 바로 적용하기에는 매우 어렵습니다. 때문에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대해 미리 조기 준비를 하는 것이 필수인데요, 방송업계에서는 타 업종보다 주 52시간 근무제를 더욱더 적용하기 힘든 현실입니다. 이에 대한 가장 큰 이유는 바로 타이트한 일정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제작 환경입니다.

방송은 기획 - 촬영 - 편집 - 후반작업과 같이 복잡하고 다양한 과정을 거쳐야 나오는 결과물입니다. 방송 제작은 기본적으로 근로 강도가 센 업무와 약한 업무가 반복되는 패턴이기 때문에, 근로시간을 법적으로 정해놓으면 탄력적으로 업무를 진행할 수 없습니다. 한 예능은 1시간의 방송을 만들기 위해 제작자들이 주당 100시간에 육박하는 시간을 근로하는 경우도 허다하다고 합니다. 따라서 1시간 이상의 방송을 만들기 위해서는 근로시간이 길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최근 드라마 제작에 관해 생방 제작이라는 말이 나올정도로 방송 제작 일저잉 매우 타이트하여 촬영 후 바로 편집하여 내보내는 식의 일이 많아졌습니다. 이처럼 제작 마감 기한을 지키다보면, 소정근로시간보다 초과하여 일을 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때문에 방송업계에서는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이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외주 비율이 높은 방송업계

방송업계 대부분의 노동자는 비정규직 혹은 프리랜서 형태로 계약을 맺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이런 구조에서 주 52시간 근무 제도를 적용할 경우, 정규직의 근로시간을 줄이고 대체인력을 뽑아야 합니다.

따라서 법 기준에 맞춰 인력을 충원할 경우, 수십억원의 추가 인건비 부담이 생깁니다. 이는 더불어 현재도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외주 비중을 더욱더 높이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정확한 근로시간을 측정할 수 없는 다양한 근무형태

하나의 방송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양한 직무의 근로자가 함께 일을 합니다. 때문에 제작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변수는 다양하고 특수하기에 정확한 근로시간을 산정하기가 어렵습니다.

예를 들어, 지방에서 촬영을 하는 경우 촬영 현장에 도착해 카메라가 켜지는 순간부터 업무의 시작인지 혹은 지방 촬영지를 가기 위한 여정부터 업무의 시작인지 그 기준이 모호합니다. 더불어 촬영 스텝 유형별로 각기 다른 곳에서 일어나느 출퇴근과 프리랜서 직군의 경우는 더더욱 근로시간 측정이 어렵습니다.

근무형태별 근태관리, PC와 모바일로 간편하게 기록해보세요.

업계 특성상 다양한 직종의 근로자가 많기 때문에 근무형태 별 근태관리를 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닙니다. 복잡하고 다양한 근무일정과 각 직원별 근로시간 확인에 많은 리소스가 들어가기 때문입니다. 이에 시프티는 모바일과 웹을 통해 쉽고 빠른 근태관리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간주근로 설정 - 다양한 근무형태도 쉽게 관리해보세요.

**관리자용 웹앱: 회사설정 페이지 - 간주근로 설정

방송업계 종사자는 다양한 직군으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근무형태 역시 다양합니다. 방송작가, PD, 외주업체, 각종 기기 담당 스텝처럼 말입니다.따라서 어떤 직군은 잦은 출장이 일어날 수 있고, 또 다른 직군은 재택근무로 근로를 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다양한 근무형태를 간주근로로 설정하여 각 직군별 근무일정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습니다.

외근지 설정으로 직출, 직퇴 - 잦은 외근도 외근지 설정으로 관리해보세요.
**관리자용 웹앱: 회사설정 페이지 - 외근지 설정

**관리자용 웹앱: 회사설정 페이지 - 외근지 설정

**직원용 모바일: 근무지 외 출퇴근 장소

타 업종대비 외근이 잦은 방송업계. 예정되어있거나 갑작스럽게 생긴 외근으로 출퇴근장소가 다를 때마다 관리자의 입장에서는 직원 한명한명 출퇴근 기록을 수정해야 하는 번거로운 작업이 생깁니다.

시프티 서비스 중 관리자용 웹앱 회사설정 시 외근지 설정 기능이 있기 때문에, 직원은 모바일로 쉽게 외근지 위치를 설정하여 직출과 직퇴를 실시간으로 할 수 있습니다.




위와 같이 시프티를 통해 단축된 근로시간에 따른 근무일정 관리를 편리하게 시작할 수 있습니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근로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여러 유형의 유연근무제를 도입하고 있는데요, 때문에 이제는 무엇보다 직원별 및 직무별 근무일정 관리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합니다.


시프티로 근무일정 관리 시작하기




추천 블로그 글

유연근무 주52시간제 비즈니스

재택﹒원격근무 인프라 구축 지원제도

장기화로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인 현재, 각 기업별로 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있는 유연근무제 운영 사례가 꾸준히 많아지고...

2020-05-29

주52시간제 유연근무

주 52시간 근무: 유연근무제 지원사업 활용하기

한국은 노동시간이 길기로 잘 알려진 국가입니다. OECD 국가 중 멕시코에 이어 노동시간이 길며 평균보다 1.7개월, 미국보다...

2020-04-22

주52시간제 유연근무

가족돌봄 등 근로시간 단축제도 파헤치기

주 52시간 근무제와 더불어 일 생활 균형의 취지에 맞춰 고용노동부는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지원에 관한 법률] 를 개정했...

2020-02-05

주52시간제 근로관련 법률

2020년, 달라진 핵심 근로제도는 무엇일까요?

매년 새해가 되면 달라지는 제도 및 정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집니다. 2020년 새해를 맞이한 지, 일주일이 지난 현재 올해에 ...

2020-01-10

주52시간제

2020 주 52시간 근무제의 방향

2020년이 다가오는 지금, 최근 인사관리에서 가장 큰 이슈는 2020년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이었습니다. 내년부터 50인 ...

2019-12-27

주52시간제 휴가

복잡하고 다양한 휴가, 시프티로 관리하기

1주의 최대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맞추기 위해서는 직원별 발생하는 근로시간을 산정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에 못지 않게 휴가...

2019-11-26